블로그 이미지
Funny Star
M.HEYURI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today
  • yesterday

'알럽밥퍼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3.07 밥퍼스
2008. 3. 7. 12:13 My hero YuRi

밥퍼스 이야기를 하기 전에,

우선 희소식 하나.

(경)소시지쩜넷 입공 성공(축)

으헝헝

띨한 나답게

운영자님 닉을 누르면 메일을 보낼 수 있다는 걸

나중에서야 알았으니...

변명을 하자면,

불여우에선 눌러도 반응이 없습니다.

뭐 그런건 됐구...

어제 밥퍼스의 주인공이 소녀들이었는데..

이거 이거 이거!

꼭 출연시켜줬으면 했으.

누가 생각해낸 프로그램인가요..

우리나라 오락프로그램 중에

맘에 드는게 별로 없어서

잘 안 보는데,

이 밥퍼스는 참 바람직한 프로그램입니다.

끼니를 잘 거르며 건강관리하기가 참 난감한 스타들이

잠시 카메라를 잊고 식사하는 훈훈한 모습도 볼 수 있고,

왠지 한국인의 정이 담겨있는 듯한 느낌이랄까요.


아니나다를까,

수영양은 등장부터 식신의 면모를 풍깁니다.

수영이팬 분들은 종종 감시합시다.

막대사탕 어딘가가 뜯겨져 있는 게 아닐지.

물론, 농담~

모델포스를 풍기기에 좀 캡쳐해 봤어요.

보시는 김에 마이 휘어로 옆선도 감상하시고



그런데, 아닐까 다를까,

직접 시범을 보이는


헤이, 융초딩?



오늘은

맛있는 떡복이가 나오더군요.


......


내가 먹고싶으...



해먹으면 되잖어!


.......


반성,

실은 진짜 잘 못만들어....



마이 휘어로는

참 씩씩하고도

맛있게 먹는군요

매사에 열심인 율2는

입을 놀리는 것도 열심이야

그런데,

중간에 리허설 하러 가야 한다고

식사를 중단시켜서 안습인 상황에서.

끝까지 버티고 있던 마이 휘어로


왜 이렇게 묵묵하고도 느긋하니

먹는데는깝도 잊는다능


그런데,

지난번 만행 때도 보고 느꼈는데,

식사를 하면 꽤 늦게까지 남아서 먹는 것이,

먹는 모습도 그렇고,

많이 먹는 것 보단.

느긋하게 먹는 습관이 있는 것 같군요.

이런게 뭐겠어요.

건강수칙 같은데에 반드시 오르는 문장 같지 않나요?

아. 역시 우월해.

네, 또 찬양해야져..

데뷔 전엔,

취침시간도 규칙적인 바른생활 권유리였다는

제보도 들리던데,

수영이도 많이먹어서 식신이라지만,

유리만큼이나 잘 씹고 느긋하게 남아서 먹더군요.

이햐~ 나랑 정반대야

나도 꽤 맛있게 먹는다는 소리는 듣긴해도,

성질이 급해서

난 막 속도가 날아다녀.

가뜩이나 나이를 먹어서 밤잠도 없는 걸

밤에 소녀들 영상 체크하느라

잠도 날려서

눈 밑은 다크서클.....

몸은 웅장한 산바위야

반성해야겠습니다.

이것 말고도 엠카에서 1등할때 비방무대를 보니

훈훈하더군요.

시간을 두고 애들을잘 먹여놓기만 해도

저렇게 날라들 다니잖아

지난번 뮤뱅때랑 아주 대조적



또 다시 그런 이쁜 옷을 입히고

무대에서 그렇게 울어대게 만들기만 해봐, 진짜


아, 엠넷은 또 출연 시켜주셈.

그보다도 저런 프로그램이 아니더라도,

기획사는 평소에 잘 챙겨주시고 소녀들 좀 지켜주셈.

그나저나,

내가 쓴 글을

훔친 도둑으로 변모시킨

뼈아픈 과거를 가진

네입어


어떻게 지켜줄건데?!



저럴때 도시락이라도 보내주고 싶은 맘이 초큼 듭니다.

제 특제 키위막국수 9인분...

셩과융을 생각해서 보너스 1인분


.....


지금 무신 소리를;;


이럴때면 늘

부메랑처럼 되돌아오는 명제

"도대체 맨날 즐거움을 얻는 난 뭘 해줄 수 있을까"

지금으로선 없습니다.

아냐..무리하면

나라도 뭔들 못하겠어.

다들밥 뿐만이 아니라 마구 퍼주고 싶으니

오프를 뛰고

이벤트를 뛰고

조공도 하는 거겠죠.

화장빨보다

피부빨이 대두되는

HDTV시대이기도 하니,

어제 잠시 제 전용 1회용 마스크팩 몇박스라던지,

미친 황사속에

초극세사 섬유 마스크 등을

조공할까 떠올렸긴 했지만..

참 현실적이지만 실용적이뉘!

그래도, 마스크팩은 관리할 시간이 없거나

무지하게 귀차니스트한테는

아주 바람직한 피부관리 상품이라능.

하지만 요즘 몇백까지 하는 것들에 다 열폭이라능...



직접 어떻게 티낼 수 있는 것이 없는 여건을 핑계로

너무나 어필할 의지도 없이

왠지 혼자 즐기고 끝나는 것 같은

미안함이 들지 않는 것도 아니졉.

그래도,

이번엔 그런 거에 괴로워하지 않기로 했어요.

다 구차한 변명일 뿐이니까.

마음이 가고 걱정은 되도 오버하는 건 아니라고 봐.

다 뼈아픈 경험 속에 깨달은 진리.

세상에서 제일의 율빠는 아니고

그럴 수도 없지만,

그런 마음을 실천에 옮기는분들을

유리만큼이나 응원합니다.

그저,

옆에서 이상하게 보는 인간들 한명씩 갈겨주고

마이 휘어로를 욕되게 한 인간들은 안보이게 처리해주고

어짜피 누구도 모를거

그저 flow에 맞겨함께 함께 웃고 울고

이렇게 써지르겠어요.

이럴 때 철없이 나이만 먹은 티가나온다능..

아,

그대신

글로벌하게 소시관련 앨범들을 좀 질렀으니.

도착하면 공개를 좀 해볼까놔.

결론.

우월하고

사랑스럽고

늘 옆사람을 챙기는 마음이 이쁘고

바람직하고

건강한

유리는

먹고 체하지만 마셈.

이만,

점심식사 시간이 되었으니

밥퍼먹으러

이만 총총.

posted by M.HEYU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