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Funny Star
M.HEYURI

Notice

Recent Post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total
  • today
  • yesterday
2008. 11. 28. 22:40 Lalala
실제로 쥔장은 (욥행하니까 증말 욥행이라 불러주는 분들이 늘어나서 증말...기뻐욤 ㅋㅋ) 전체적으로 보면 무지하게 말도 없고 재미없는 사람입니다. 외쿡생활이 길어지니 한쿡말을 종종 까먹고 한글 인식도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고 ㅠㅠ 하지만, 그렇다고 나는 재미가 한톨도 없을 리는 없다고 (으컁컁)  키보드로 다다다 거리는 동안은 그 한톨의 재미를 쌀을 뻥튀기를 하듯 하며 본능에 맡기는 공간을 만들고 싶더군요. 물론 유리에 대한 냄새나는 빠심을 주체못해서 연 것이 가장 큰 이유기는 하지만, 그런 자유롭게 떠들고 싶어 만든 곳들이 블로그의 시작이었고, 바로 지금 헤이유리닷컴까지 이어진 것이지요. 고작일지 모르나 이것이 제가 재미있을 수 있는 가장 풀게이지라능;; 맨날 숨어서 이렇게 키보드 다다다거린다고  유리가 볼 것도 아니구. (그런데 혹시나 본다고 해도 소심한 구석을 건드려서 상처 입을 내용이 있을까 또 나름 소심해진다능;;) 솔직히 세상의 능력자분들이 만들어 놓는 자료들 보면서 찬양하고 으헝헝하기만도 시간은 모자른데다가, 얼마나 편해요.

그.러.나.

모든 건 제 덕후의 본능에 맡길 뿐. 키보드는 거들 뿐. 오늘 어쩌다가 생각도 못한 곳에서 제가 만든 짤을 두고 'ㅋ'를 수십수백자 연타하던 분들의 반응을 발견하고 -///-



가만히 한달 가까이 동안 한국의 방송을 두루두루 보면서 느낀 점도 있고, 우리집의 날카로운 눈귀의 소유자분들께서 말씀하신 것도 있고 (일말의 반격도 못했다 ㄷㄷㄷ ㅇㅎ양이 나오자 바로 노래 중간에 호흡이 심한 걸 잡아내는 무써운 분들.) 소녀들의 범위에서 벗어난 TV속의 권유리로서의 위치랄까 장래를 나름 추측해 보는 11월이 지나고 있습니다. 솔직히 11월에 가장 텔레비전에서 볼 수 있었고 예능프로에서 활약한 소녀는 유리지요. 넴넴. 맨날 화면을 보고 맵시폭풍 유뤼야 으허헝~ 하는 동안 내 딴엔 머리 속은 진지모드였다구요. 요즘 텔레비전 속 세상은 제 머리속에 있던 것과는 다른 변화도 실감하면서뤼, TV에는 참으로 예쁜 연예인이 많이 살고 있네요.(당연하지요) 옆에서 유리를 보고 대뜸 나온 한마디 '쟤가 예쁘니?'라는 말에서 뭔가 감이 잡혔다능. 역시 방송이 원하는 사람은 어떤 사람이구나 라는 것도 눈치채면서뤼, 여전히 유리는 미모와 재능과 매력이 넘치고 넘치는 소녀이지만?!...집안 내력인지 어쩐지 종종 제 자신이 어느 누구보다도 싸늘한 눈으로 변할 때가 있어요. 이러다가 아는척 하는 비판에 들어갈까봐 접습니다. 그런 것도 하려면 알아먹게끔 논리적으로 정리해서 풀어줘야지요. 저는 아직 그런 거랑은 너무 거리가 멀어서요. 쿠쿠쿠. 자신이 딱 보면 느낄거고, 모르더라도 안티님들이나 주위에서 알아서 쑤실 생각을 함.. ㅠㅠ 나는 율베이비 응원이나 하지요,



그나저나, MBC FM4U 패밀리데이 라인업.

강인,태연의 친한친구 : 강인, 태연 → 배철수, 이소라

☞ 철수,소라의 친한친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꼭 듣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기차 어디서 타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간만에 소라언니의 호탕웃음이 작렬하겠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순정만화를 봤습니다.
이 영화를 봤다는 것은? 쿠쿠쿠 쉬잇! -ㅅ-

원작은 무지하게 클릭해서 본 기억만 남고 내용이 머리에서 증발해서 나름 재미있게 봤네요.
뭔가 인간적이고 뭉쿨한 원작의 느낌은 빠졌긴 했지만, 나름 잔잔하고 저런 풋풋한 것도 되게 좋아한다능. 같이 본다고 희생되신 그 분께는 심심한 사의를... 그런데 비슷한 시츄에이션이라서 그런지 옛날이 생각난다고 생각보다 좋아하심 ㅋㅋ

정다정.. 만든 역치고는 이름이 참... 그래도 수영양.. 알고는 있었지만 너무나 뇌출혈한 연기랑 종종 주인공을 살짝 압도하는 예쁜 후광에  아찔해졌답니다. 어쩜 그렇게 자연스러울 수 가 있어. 간혹 끼어넣기라고 까대는 흥흥들은 직접 보면 다들 닥버로우죠. 생각보다 영화에서 많이 나와서 그것도 좋구, 엄연히 엔딩 타이틀에서 주인공 4명에 이어 5번째로 이름이 올랐다능!! 뚜영이는 요즘 죻겠네요 그렇게 좋아하는 강풀작가님 작품에 출연해서 개봉했지, 팩걸에서는 좋아하는 가수 집에 취재차 방문하고 쿠쿠쿠. 지태씨야 순수지존이고, 나머지도 그런대로 무난히 잘 한 느낌.

아, 그리고 ㅇㅇㅎ양을 보고 옆에서 한마디를 하던데, '쟤 보아 닮았다. 같은 소속사 사람이지?' -_-;
수만옹의 취향이 어디 가겠나요.



젤 부러운 포스트가 자기 담당을 걱정하면서 함께 수강신청이나 시험걱정이야기를 함께 풀어 놓는 거.
ㅠㅅㅠ 내가 그 시절이었으면 오프에서 휘날리는 사..쿨럭, 이르믄 안대지염.
아..이래저래 빈곤해질 연말이 곧 다가오네염... 이런 소리 하면 욕먹겠지만 정말 환율이 나를 살렸음.
만엔 한장 바꿔서 라면 몇상자랑 쌀반찬 들고 온 걸로 긴긴 겨울을 버텨내야 한다능 ㅠㅠ
기왕이면 소녀들 앨범 꽃피는 봄에 나오라고 하면... 돌 맞지:;
그동안은 이제 Love Melody를 꺼내 들어야죠.. 작년과는 달리 한번 들어보면 멤버들 파트가 구분된다능.

고로.. 아직도 유리 파트를 몰랐단 야그 -ㅂ-;;;
아직 알아갈 여지가 있는 것도 덕후로서 좋은 거죠. 으허헝~

그리고, 셩율의 섬나라행 이야기를 제게 언급하시는 분께는 살포시 IP접근금지 쿨럭~ 눈물을 떨굴 뿐
posted by M.HEYURI